전자담배

반응형

    아이코스 3 레더 슬리브 리뷰 : 실물이 낫다

    아이코스 3 디자인의 핵심은 뭐니뭐니 해도 무광과 유광의 조화라 할 수 있다. 홀더를 꺼내는 곳의 유광 디자인은 어두운 곳에서도 아이코스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주고, 무광은 이를 뒷받침해 더욱 고급스럽게 만든다. 불행히도 한 가지 단점이 있었으니, 무광 디자인 덕에 굉장히 미끌거린다는 것이다. 손에 물이 묻어 있거나 묻어 있지 않더라도 아이코스를 주머니에서 꺼낼 때 굉장히 미끄러워, 혹 아이코스를 여는 방향이 맞지 않았을 때 한 손으로 아이코스를 열기 쉽지 않다. 그래서 출시된 것이 아이코스 레더 슬리브다. ​ 슬리브(Sleeve)는 소매라는 뜻도 있지만, 전자기기 분야에서는 기기의 안전을 위해 쓰이는 보호관이라는 뜻으로 자주 사용되는 단어다. 레더(Leather)는 흔히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케이스로 ..

    릴 하이브리드 1.0 사진 위주 사용기

    오늘은 KT&G의 새로운 디바이스, 릴 하이브리드 사용기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아이코스3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특유의 찐냄새와 히츠의 품질문제에 대해 불만이 있었기 때문에 릴 하이브리드 전국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사전예약을 통해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아이코스3와 비교한 모습입니다. 아이코스에 비해 길이는 약간 더 길지만 폭은 훨씬 좁습니다. 홀더+배터리 일체형 구조를 채택한 릴 하이브리드가 아이코스3에 비해 휴대성은 좋습니다. 지금까지 릴 하이브리드의 외관을 살펴보았습니다. 메탈디자인을 채택하여 전체적으로는 깔끔한 느낌이지만 아이코스3에 비해 고급스러운 느낌은 부족했습니다. 무광과 유광 조합의 사이드 오프닝 디자인을 채택한 아이코스3가 조금 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라면 릴 1.0부터 ..

    [사용기] 아이코스 3, 진화인가 퇴화인가

    안녕하세요, 스마트셀렉트의 H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제품은 전자담배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신작, 아이코스 3인데요. 상품을 본격적으로 다루기 전에 출시 전후에 관한 논란을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 아이코스 3는 기기 단품을 구입하는 경우와 아이코스 On(이하 온)이라는 월정액 프로그램에 가입하는 경우 두 가지의 구입 경로가 있었는데요. 저 역시 아이코스 온으로 구입했습니다. 사전예약이라 함은 보통 정식출시일 이전에 제품을 받아보고 사은품을 제공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지는데, 사전예약일 오전에 빠르게 주문했음에도 배송되지 않는 기현상(?)이 벌어졌습니다. 그래서 아이코스 사용자 모임 네이버 카페에서 난리가 났었고, 저 역시 배송되지 않는 이유를 몰라 한국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고객..

    연사가 되는 최초의 아이코스, IQOS 3 MULTI 사용기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2.4+가 한국에 상륙한 이래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의 경쟁은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연초와 액상을 결합한 KT&G의 신제품 ‘릴 하이브리드’가 1월 전국 편의점에 공급되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더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코스 3 멀티는 이전 모델에서 많은 지적을 받았던 ‘연사’기능을 추가한 모델입니다. 10회 연사가 가능한 ‘릴 미니’와 동급 스펙을 갖추고 있죠. 1회당 6분 또는 14회 흡연이 가능한 점은 형제모델인 아이코스3와 동일하며 10회 연속 사용 시 최대 60분동안 사용이 가능합니다. 사용법은 보호캡을 열어 히츠를 삽입하고 진동이 울릴 때까지 전원버튼을 길게 눌러주면 됩니다. 20초 가열이 되면 진동을 울려서 알려주기 때문에 이전 모델에 비..

    아이코스 2.4+ 한달 사용기

    2년간 지속해온 금연을 우연한 계기로 인해 막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연초는 냄새가 너무 심해서 대체재를 알아보던 중 요새 대세인 궐련형 전자담배를 알아보게 되었는데요. KT&G에서 나온 릴과 고민하던 중 보다 대중적이고 AS센터 접근성이 용이한 아이코스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위에 보이는 사진은 기본색상인 네이비에 주황색 케이스를 씌워놓은 모습입니다. 바디 전체가 네이비 색상이라 조금 심심한 감이 있었는데 케이스를 착용해놓으니 이전보다 더 예뻐졌습니다. 아이코스는 일체형인 릴과 다르게 배터리와 홀더가 따로 있기 때문에 약간 번거로운 감이 있습니다. 경쟁모델인 릴과 글로는 모두 배터리 일체형으로 홀더를 꺼내지 않고 본체에 바로 담배를 끼워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연사가 불가능한 아이코스와는 다르게 ..

    KT&G 릴 1.0 일주일 사용기(아이코스와 비교)

    얼마전 아이코스 사용기를 올린 적이 있습니다.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서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아이코스지만 경쟁사 제품과 비교했을 때 연사가 불가능하다는 점은 상당한 불편을 야기했습니다. 그래서 중고로 릴1.0을 한번 영입해서 사용해봤습니다. 홀더와 배터리가 분리되어 있는 아이코스와 달리 KT&G의 릴은 일체형으로 설계되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동그란 보호캡을 손가락으로 밀어주면 담배를 삽입할 수 있는 공간이 드러납니다. 이러한 일체형 설계는 배터리에서 홀더를 꺼내는 아이코스와 비교했을 때 매우 편리합니다. 보호캡을 손가락으로 밀고 담배를 삽입한 후 전원버튼만 눌러주면 되기 때문이죠. 하단에는 마이크로USB Type-B 단자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아이코스와 별다른 차이가..

    [직접] 아이코스 히트스틱 히츠 맛 비교 – 3. 터코이즈

    2021.03.30 - [전자담배] - [직접] 아이코스 히트스틱 히츠 맛 비교 – 1. 엠버 만 19세 미만 청소년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안녕하세요 테크리입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아이코스 히츠를 리뷰하려고 하는데요. 요새 즐겨 태우는 히츠는 '터코이즈'라는 제품입니다. 저는 그동안 그린징을 주력으로 태웠었는데 그린징은 약한 멘솔에 차향이 첨가된 부분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 멘솔이 들어가지 않은 히츠는 뭔가 텁텁하고 퍼플처럼 강한 멘솔은 목이 아픈 느낌이라 개인적으로는 그린징이 가장 잘 맞았었는데요 ​ 터코이즈는 그린징과 멘솔향이 비슷하지만 인위적인 향이 첨가되지 않은 제품입니다. ​ 가끔 녹차향이 조금은 역하게 느껴질 때도 있었는데 향이 없어서 정말 마음에 듭니다. 인생 히츠를 찾은 것 같아요...

    아이코스 멀티의 미래, 죠즈20 사용기

    처음 아이코스 온(IQOS ON) 패키지 렌탈 프로그램에 가입했을 당시에는 아이코스 멀티를 주력으로 사용하려고 했었다. 연사가능한 최초의 아이코스, 슬림한 디자인에 기인한 휴대성은 아이코스 멀티가 2019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아이코스 멀티는 아이코스3 배터리가 없을 때 사용할만한 보조기기의 느낌이 강했다. 릴을 견제하려고 급조한 느낌도 들었고. ​ 아이코스 멀티에 실망한 필자는 올 한해 여러 기기를 거쳤다. 릴 하이브리드부터 쥴, 몬스타엑스까지. 하지만 이들 기기는 아이코스만큼 만족감을 주지는 못했다. 찌는 냄새가 훨씬 덜한건 좋았지만 말이다. 그러던 와중에 필자는 죠즈20S의 한국 출시 소식을 접하게 된다. 3단계 온도조절 시스템, ..

    [직접] 아이코스 히트스틱 히츠 맛 비교 – 2. 브론즈

    주의. 흡연은 백해무익합니다.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킵니다. 이 글은 전자담배 흡연자를 대상으로 하며, 흡연을 권장하지 않습니다. 아이코스 히트스틱을 리뷰하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으나, 중간 중간 내가 피울 수 없는 종류가 있었다. 예컨대 나는 멘솔 담배를 포함한 가향 담배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아이코스는 일반적인 담배 맛보다 가향 담배 맛이 훨씬 잘 팔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뷰를 위해 모든 아이코스 히트스틱을 피워보았다. 두 번째는 ‘브론즈'(Bronze Label)다. 최근 내 주력 담배이다. 처음 엠버를 피웠던 느낌과 달리, 브론즈를 처음 피웠을 때는 가볍다는 느낌이 들었다. 엠버보다는 가벼우면서 가향 담배의 느낌은 들지 않는, 내가 찾던 담배였다. 원래 아이..

    아이코스보다 '차이코스 듀얼' 전자담배 추천 개봉기

    안녕하세요. 테크리입니다. ​ 오늘은 전자담배 리뷰를 하려고 합니다. 그동안 '아이코스 듀오'를 사용했었는데요. 얼마전에 잃어버리고 새로 구매했습니다. 아이코스3 듀오를 다시 구매하려다가 같은 기기를 다시 구매하는 것 보다는 조금 더 나은 성능의 기기를 써보고 싶은 마음에 몬스터즈 팩토리의 차이코스 듀얼을 구입했습니다. 차이코스 듀얼은 듀얼 히팅 방식을 채용했는데요. 중앙의 히팅 블레이드 뿐만 아니라 궐련 주변부까지 가열을 해주기 때문에 담뱃잎을 골고루 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최근 출시된 KT&G의 릴 솔리드 2.0과 비슷한 가열 방식입니다. ​ 특히 국내에서 생산되는 히츠는 테두리에 알루미늄으로 감싸져있어서 차이코스 듀얼의 가열 방식과 궁합이 잘 맞는 편입니다. 열 전달이 용이해서 주변부까지 골고루 ..

    [직접] 아이코스 히트스틱 히츠 맛 비교 – 1. 엠버

    주의. 흡연은 백해무익합니다.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킵니다. 이 글은 전자담배 흡연자를 대상으로 하며, 흡연을 권장하지 않습니다. 아이코스 히트스틱을 리뷰하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으나, 중간 중간 내가 피울 수 없는 종류가 있었다. 예컨대 나는 멘솔 담배를 포함한 가향 담배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아이코스는 일반적인 담배 맛보다 가향 담배 맛이 훨씬 잘 팔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뷰를 위해 모든 아이코스 히트스틱을 피워보았다. 첫 번째는 ‘엠버'(Amber Label)다. 타격감이 꽤 센 편이다. 줄담배를 피우면 가슴이 답답해질 정도이다. 아이코스로 넘어오기 전 마지막으로 피우던 담배가 보헴 시가 No.6인데, 아이코스 히트스틱 중에서 가장 비슷한 종류라고 생각해서 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