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E의 첫 완전무선 이어폰, 보스 사운드스포츠 프리 개봉기(Bose Soundsport Free Wireless)
사용기/액세서리

BOSE의 첫 완전무선 이어폰, 보스 사운드스포츠 프리 개봉기(Bose Soundsport Free Wireless)


728x90

에어팟을 필두로 한 완전무선 이어폰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다. 값싼 기기부터 최소 10만 원 이상의 중간급 기기 등 음질보다는 편의성을 강조해 높은 블루투스 버전을 탑재하고, 드라이버 역시 이것저것 박아놓은 이어폰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에어팟의 2세대 모델이 1세대와 별반 다를 것 없이 출시되어 에어팟은 지겹고, 그렇다고 값싼 QCY 제품을 사용하기엔 아쉬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했다. 출시한지 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애플 스토어에서 판매하고 있고, 보스 이어폰 및 헤드셋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완전무선 이어폰, BOSE 사운드스포츠 프리(Bose Soundsport Free Wireless)를 소개한다.

 

BOSE의 패키징 디자인은 언제나 심플함을 강조한다.

구입한 곳은 애플 온라인 스토어, 수령한 곳 역시 애플 가로수길.

 

패키지를 열면 보이는 구성품.

케이스 및 이어폰 본체, 마이크로 USB 케이블, StayHear + Sport라고 명명한 이어팁 S와 L 사이즈가 들어있다. M 사이즈는 이미 본체에 부착되어 있다. 아직도 마이크로 USB 단자를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 조금 아쉽다. 요즘은 아이패드도 타입 C 케이블을 사용하는데…

 

보스의 멋있는 이어폰 충전 케이스.

실제로는 무광에 가깝지만, 여전히 들고 다니기 좋다. 체감 무게는 에어팟보다 조금 무거운 정도. 부피는 크지만, 에어팟보다 음악 감상 시간 및 통화 시간이 떨어진다. 에어팟은 총 24시간, 보스 사운드스포츠 프리는 15시간.

 

보스 사운드스포츠 프리 L과 R이 들어있다.


이어폰의 크기가 꽤 크다. 귀가 큰 사람에게는 그렇게 티가 나지 않을 수 있지만, 귀가 작거나 납작한 사람은 이어폰의 존재감이 꽤 부각된다. L과 R의 충전 상태가 LED를 통해 표시된다. 자주 충전할 경우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이 빨리 닳아버릴 수 있다.

일단 검은색 디자인의 케이스와 이어폰 본체가 꽤 멋있는 편이다. 크기 역시 꽤 큰 편이라, 길거리를 걷다보면 이제는 어디서든 보이는 에어팟보다 훨씬 더 힙하다. 진정한 힙스터라면 단언컨대 추천한다.

착용샷과 음질, 사용감 등 상세한 리뷰는 조금 더 써봐야 할 듯 싶다. 다음에는 사용기로 돌아오겠다.

 

더보기

해당 포스트는 테크 매거진 스마트셀렉트에 공개되었던 글입니다.

728x90
반응형

뉴스레터 구독하기

기존에 발송한 뉴스레터를 아래 링크를 통해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읽어보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